茶에 관한 문헌 2차 > 문헌자료

본문 바로가기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차문화자료실    문헌자료

문헌자료

茶에 관한 문헌 2차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차인연합회 작성일17-07-24 17:22 조회50회 댓글0건

본문

재조번방지 : 再造藩邦志 - 1592년(宣祖25년) 화은 신경(1623~1653)이 임진왜란
  으로 무너진 조선을 明 나라의 도움으로 재건한 사실을 기록한 책으로 1577년
  (선조 10년)부터 1607년(선조 40년)까지의 對明 및 對日 관계를 다루었다.
점필재집 : 佔畢齋集 - 金宗直(1431~1492). 시문집으로 茶園; 上供하는 차가
  本郡에서는 생산되지 않는다는 내용 담겨. 시 작품의 소재로 역사적 장소, 유적,
  풍속 등 지방 문화사 연구에 좋은 자료이다.
재조번방지 : 再造藩邦志 - 화은 신경(1623~1653)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7년간을 다루면서 이전 선조 10년(1577)부터 이후 선조 40년(1607)까지의
  對明 및 對日 관계의 사실을 함께 다루었다.
정무록 : 丁戊錄 - 황유첨이 조선 중기 대북파와 소북파의 정쟁에 대하여 쓴 책
  정미년(1607) 건강이 위급해진 선조 40년 10월 9일부터 1608년 2월 선조의
  승하와 광해군의 즉위를 거쳐, 유영경, 기자헌까지 제거되는 무신년(1608,
  선조 41) 8월까지의 정변 기록.
조경일록 :조경일錄 - 김육
조천기 : 朝天記 - 조선 명종, 선조 때의 문신 하곡 허봉(1551~1588)이 1574년
  (선조 7년) 성절사 박희립의 서장관으로 사행한 기록이다.
조천항해록 : 朝天航海錄 - 조선 중기 문신 화포 홍익한(1586~1637)이 주청사
  의 서장관으로 明 나라에 다녀오면서 지은 일기이다. 수로를 이용한 항해로
  해안 지방의 풍속과 당시 외교 실태를 살필 수 있다.
증정교린지 : 增正交隣志 - 1802년(순조 2년) 김건서(1743~미상), 이은효, 임
  서무 등이 엮어 펴낸 외교관계 책이다. 조선 후기 일본, 여진, 대마도, 유구
  등 외교관계와 '울릉도의 죽도 변정전말'은 울릉도와 독도에 관한 영토 분쟁
  을 정리해 두고 있다.
지봉유설 : 芝峰類設 - 이수광. 1613년. 고서, 고문, 고사, 일문 등 3435항목을
  부문별로 분류하고 출처를 밝혔고 자신의 의견도 담은 백과사전류이다.
  식물부의 약에서 雨前茶가 수록되어 있다.
지산집 : 芝山集 - 조호익(曺好益)
지포집 : 止浦集 - 김구(金坵)

척약재선생학음집 : 惕若齋先生學吟集 - 金九容
청장관전서 : 이덕수
청파극담 : 靑坡剋談 - 이륙(李陸)
춘정집 : 春亭集 - 고려말 조선초 문신 춘정 卞季良(1369~1430)의 문집이다.
출고천백 : 최해
태허정집 : 太虛亭集 - 최항(崔恒)
택당집 : 澤堂集 - 조선 중기 택당 李植(1584~1647)의 문집이다. 그는 월사 이정
  귀 상촌 신흠, 계곡 장유와 漢文四大家 가운데 한사람이다. 그의 文風은 고문
  의 정통이라  한문학사, 한국유학사, 한국정치사 자료로 가치가 있다.
포은집 : 圃隱集 - 鄭夢周
표주록 漂舟錄 - 李志恒
파한집 : 破閑集 - 崔滋(1152~1220)의 문집. 음차, 차를 구취의 약으로 쓴 기록.
 보한집 : 補閑集 - 최자. 파한집을 보충한 수필집이다
패관잡기 : 稗官雜記 - 야족당 魚叔權이 지은 패관문학서. 조선 시대의 각종 설화,
  시화, 풍속, 일사 등을 모아 해설함.
표해록 : 漂海錄 - 조선 성종 때 문신 금남 최부(崔溥.1454~1504)가 1487년(성종
. 18년) 제주 추쇄경차관으로 부임 했다가 이듬해(1448년) 1월 부친상을 당해 돌
  아오던 도중 풍랑을 만나 중국 절강성 영파부에 표류해 도착  후 반년만인 6월
  에야 구국하여 왕명에 의해 지어올린 표류기이다. 중국인들의 습성과 지역차이,
  인심과 옷복장, 취미 등을 풍부하게 다뤄 문학적, 미지 관찰기록으로서 가치크다.
필원잡기 : 筆苑雜記 - 四佳亭 서거정(徐居正 1420~1488)의 수필집. 조선초기 풍속
  이 담긴 설화 문학 작품이다.

하서전집 : 河西全集 - 김인후
학봉전집 : 鶴峰全集 - 조선 중기 학자 학봉 金誠一(1538~1593)의 문집이다. 文集,
  속집, 문집부록, 일고, 일고부록의 다섯편. 이 책은 陶山淵源 관계와 임진왜란을
  이해하는데 귀중한 자료이다.
한강집 : 寒岡集 - 정구(鄭球)
한국차문화자료집(1~20권) : 석용운
한수재집 : 寒水齋集 - 權尙夏
해동잡록 : 海東雜錄 - 竹所 권별(1589~ ?) 기자조선 이래 고려 말에 이르기까지의
  왕실의 사적과 조선 초의 인물에 대하여 왕조별, 성씨별로 사전식으로 엮은 책.
해동제국기 : 海東諸國記 - 보한재 申叔舟(1417~1475)가 1471년(성종 2년) 서장관
  으로 일본에 다녀온 뒤왕명에 의하여 찬진한 해동제국에 관한 기록이다. 내용이
  정비되어 있어 오랫동안 참고 문헌이었다. 일본에서도 江戶時代의 한일 관계 연
  구자료로 삼았다. '길가에 茶店을 두어 차를 팔게 되어 있다' 라는 기록이 있다.
해동역사 : 海東繹史 - 한치연韓致燕 1765~1814년 순조 초엽. 중국과 일본의 사료
  550여종 중에 조선에 관한 기사를 뽑아 편성한 역사서인 동시에 백과서이다.
  권 26~27의 物産志에 竹木類에 茶가 수록되어 있다.
해사록 : 海槎錄 - 학봉 김성일(1538~1593)이 1590년(선조 23년) 통신 부사로 일본
  에 다녀와 기록한 사행록이다. 조선 사대부가 일본을 바라보던 시각이 잘드러나
  있다. / 1607년(선조 40년) 경섬(1562~1620)의 사행읽 / 동명 김세렴(1593~1646)
  의 6개월 동안의 기행일기로 정묘재란, 병자호란 때의 외교관계 중요 자료이다.
  / 죽당 신유(1610~1665)가 인조 21년(1643년) 2월 통신사 종사관으로 일본서
  겪은 일을 적은 책 등 해사록이란 이름으로 써졌다.
해사일기 : 海槎日記 -조선 영조 때 영호 조엄(1719~1777)이 통신정사로일본에
   다녀오면서 쓴 사행기록이다.
해상록 : 海上錄 - 월봉 정희득(1575~1640)의 저서. 정유재란 때 포로가 되어 1597.
  8.13~1599.7.28 일까지 3년간 일본 억류생활을 기록한 일기와 詩이다.
  상권-정유재란의 전황과 일본인들의 간교함. 하권-자작시 400편 등 530편의 詩.
해서 암행일기 : 海西 暗行日記 - 朴萬鼎. 1696년. 여러 사항 중 茶啖床을 차려 먹도
  록 하였다. 그리고 茶床이 기록되어 있다.
해유록 : 海遊錄 - 청천 신유한(申維翰)이 1719년(숙종 45년) 제술관으로 일본을
  다녀온 일을 쓴 사행일록 즉 해행총재의 하나로 차는 작설의 종류인데 혹 푸른
  싹을 따서 두들겨 말리어 가늘게 가루를 만들어 더운물에 타서 마시고 혹은 긴
  잎을 더운물에 달여서 찌꺼기를 건지고 마신다. 시가와 길가에도 화로를 설치
  하여 차를 끓이고 있다. 등 풍속과 인물평, 주자학에 대해서도 서술하였다.
해행총재 : 海行摠載 - 고려와 조선시대 일본을 왕래한 여러 통신사나 포로, 표류
  자들의 기행문을 모은 책이다. 28책의 저자별 저술로 대일 외교와 동양사 연구,
  외교사 연구의 귀한 자료이다. 정몽주 등
호암전집 : 湖岩全集 - 文一平. 1888~1939년. 평북 의주 출생, 여러학교에서 교편을
  잡았고 중앙일보, 조선일보에서 근무하였다. 호암은 그의 아호이다.
  이책의 茶故事에 차의 전래와 불공, 신라 차의 종류, 고려의 차촌, 고려의 다방, 宋
  人의 고려다방, 고려차와 중국차, 茶磨와 煎茶具, 조선의 차, 함양의 다원, 양호의
  풍자, 차 풍자의 재음미, 학인의 차지식, 초의 茶頌, 東茶의 우수, 차의 상품, 차 곳
  사 유보 등이 기록되었다.
홍애유고 : 洪崖遺藁 - 황간(黃侃)
홍재전서 : 弘齋全書 - 정조(正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