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國産 茶도 납 범벅 외 > 차문화자료

본문 바로가기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차문화자료실    차문화자료

차문화자료

中國産 茶도 납 범벅 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차인연합회 작성일05-09-30 00:07 조회2,945회 댓글0건

본문

< 중국산 茶도 납 범벅 >

수입 10%서 허용치 23배 검출
중금속 카드뮴도 다량 나와

- 한국소비자보호원 조사결과 밝혀져 - 05.9.29

최근 中國産 수입 김치에서 많은 납(Pb) 성분이 검출된 것과
중국산 '보이차'의 80%가 가짜라는 보도에 이어
시중에 유통 중인 중국산 茶에서도 허용 기준치를 무려 23배나 넘는 납이 검출돼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최근 시중에 유통 중인
국내산 차 29개 제품과 수입산 차 30개 제품을 상대로
농약과 중금속 잔류 여부에 대한 시험을
국립농산물 품질관리원에 의뢰한 결과
중국산 제품 3개에서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하는 농약 또는 납 성분이 나왔다고 밝혔다.

특히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중국산 차 1개 제품에서는
납(Pb) 성분이 잔류허용기준(5.0 ppm)의 23.4배인 117.2 ppm 검출됐고
1개 제품에서 살충제인 비펜스린이
잔류허용기준(0.3 ppm)의 3.2배인 0.96 ppm 검출됐다.

국내산 제품도 대형할인점이 자사 브랜드로 파는
PB 상품 1개에서 납성분이 잔류허용기준의 1.1배인 5.4 ppm 검출됐다.

'납'은 만성적으로 중독될 경우
식욕부진과 두통 등을 일으킬 수 있으며
증세가 악화하면 팔,다리,관절 등의 통증, 조혈기관, 신장, 신경계통 및
소화기관에 장해를 유발할 수 있다.

또 장기간 체내에 축적되었을 때 단백뇨, 당뇨 등의 신장 장해와
뼈의 변형이나 골절이 발생할 수 있는 중금속 '카드뮴'이
중국산 차 5개 제품에서 0.05-0.47 ppm 검출됐다.

사정이 이런데도 수입산 차의 60%는 표시기준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장신구 알레르기... 녹차도 멀리하라>

한국인이 즐겨 먹는 녹차, 김치, 깍두기, 초콜릿 등에 만성 습진을 일으키는
니켈 성분이 다량 포함돼 있으며, 이 음식의 섭취를 제한하면 두드러기나
피부 발진등 피부병이 깨끗하게 낫는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한림대의료원 강남성심병원 피부과 박찬욱 교수팀)-

녹차 티백-1kg에는 235.57mg의 니켈이 들어있어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홍차-62.79mg/kg, 초콜릿-27.87mg/kg, 감자 칩-12.7mg/kg, 원두커피-10.33mg/kg
땅콩-8.53mg/kg, 김치-6.38mg/kg, 비스킷-5.81mg/kg, 피자-5.74mg/kg
깍두기-4.95mg/kg 에도 비교적 많은 양의 니켈이 들어 있었다.

반면 쌀, 보리, 우유, 계란, 설탕에는 아주 적은 양의 니켈만 함유돼있고
소금에는 니켈이 전혀 들어 있지 않았다.

니켈이 원인이 돼 생기는 습진 등 피부염은 전체 인구의 7-10%에서 발생하며
주로 여성에게 많은 질환이다.

-장신구 알레르기 환자-
* 반드시 먹지 말아야 할 음식
녹차, 홍차, 초콜릿, 밀가루음식, 감자칩, 원두커피, 인스턴트커피, 땅콩, 김치, 피자

* 가능한 섭취를 피해야 하는 음식
새우, 홍합, 대두콩, 양배추, 부추, 상추, 완두콩, 시금치, 메밀, 수수, 오트밀, 무화과
파인애플, 코코아, 아몬드, 해바라기씨, 튀긴 고기류

* 피부염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음식
맥주, 적포도주, 참치, 토마토, 양파, 사과, 신 맛이 나는 과일과 주스, 돼지고기, 소고기

-05. 11. 16(수) 조선 Health-

- - - - - - - - - - - - - - - - - - -

< 중국 XX명, 오염된 물 먹고 산다 >

- 2004년 7대 수계 수질상황 -

주강(珠江) ; 20% 4-5급수
창강(長江) ; 27% "
쑹화강(松花江) ; 78% "
황하(黃河) ; 63% "
화이하(淮河) ; 80% "
랴오하(遼河) ; 67% "
하이하(海河) ; 74% "

중국 왕수청 수리부장(자완)은 안전하지 않은 식수를
사용하는 농민이 3억명이 넘는다고 말했다.

심지어 중국 수리전문가 왕웨이뤄는 중국의 수질 등급
기준이 바뀌어 현재의 1급수와 3급수는 각각 1980년대의
3급수와 5급수에 불과하다며 실질적으로 7-XX명이 오염된
물을 마시고 있다고 말했다.

광둥성 제련소 14곳- 정부, 가동 중지시켜
개발 지상주의가 빚은 '부메랑' . . . 대책 시급

- - - - - - - - - - - - - - - - - - - - - - - - - -

< 건강 OK - 미국에 茶 열풍 >

미국에서 차를 마시는 찻집이 최근 5년사이
200개에서 1500-1700개로 급증하고 차 산업 매출액이
61억 6000만 달러에 이르는 등 차 무놔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고 워싱턴 타임스가 2/18 보도했다

특히 녹차에 많이 함유된 산화방지제가 일부 암과
관절염 발병을 낮추고 체중감소, 면역체계 강화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미 전역 중소도시에
등장할 정도가 됐다

차 중에서도 1990년대 즉석 차음료 시장의 2%에
불과하던 녹차가 건강 이점이 알려지면서
현재 25%를 차지할 정도로 급성장했다.

한 차 애호가는 '차의 성분뿐만 아니라 천천히
차를 마심으로써 갖게 되는 긴장완화와 여유가 건강을 돕는다'
고 밝혔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중국 도시인구의 1%만 안전한 공기 마셔]

뉴욕타임스 ‘성장에 질식한 중국’ 연재서 환경오염 경고

- 2007.08.27 - 조선일보

중국의 환경 위기는 어제 오늘 얘기가 아니다. 사람들을 질식시키는 도시 스모그,
말라붙은 강, 사막으로 변한 초원, 폐광 속으로 가라앉는 도시….
2008년 베이징(北京) 올림픽을 앞둔 중국 지도자들도 환경 재앙을 국가적 수치로 인정한다.
중국의 에너지 소비량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환경 오염은 갈수록 심각해진다.

◆한해 75만명 사망=중국의 환경 오염은 만성적 현상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다. 도시
거주 인구 5억6000만 명 중 안전한 공기를 마시는 인구는 1%밖에 안 된다.
베이징의 미세먼지 농도는 유럽 기준(50㎍)의 세 배 가까운 141㎍에 이른다.
중국의 주요 강 중 3분의 1은 농업용수로도 사용할 수 없는 5등급이며, 1인당 수자원
양은 미국의 5분의 1에 불과해 6억명 이상이 만성적인 식수부족에 시달린다.

세계 은행은 올해 초 발간한 보고서에서 대기 오염으로 인해 중국에서 해마다 35만∼40만 명이 숨진다고 말했다. 또 일산화탄소 중독 등 실내 공기 오염으로 30만 명이 숨지고, 수질 오염에서 비롯된 질병으로 6만 명이 숨지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런 현상 뒤에는 구조적 원인이 있다. 중국은 매장량이 풍부한 석탄에 발전량 3분의 2를 의존하는데, 에너지 효율이 높은 최신 발전소 대신 구식 발전소를 선호한다.
건설비용을 줄이고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서다. 이런 비효율성이 산업 곳곳에 존재한다. 중국 철강 회사들과 시멘트 회사들은 같은 양의 제품을 생산하는 데 외국보다 각각 20%, 45%나 많은 에너지를 쓴다. 중국은 지난해 프랑스의 전체 전력 수요량과 맞먹는
102기가와트의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소를 새로 지었다.

중국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규제하라는 외국의 요구도 “지구 온난화의 주범은 선진국”이라며 일축한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중국이 당초 예상(2010년)보다 훨씬 이른 올해 말쯤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이 될 것으로 추정한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목 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