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4회 전국차생활지도자 연수회-둘째날 >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연중행사    각종행사 사진

각종행사 사진

제 24회 전국차생활지도자 연수회-둘째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차인연합회 작성일09-09-25 17:30 조회2,541회 댓글0건

본문

 

첫째 날의 여독이 채 풀리지도 않았을 둘째 날,

우리 부지런한 차인들은 아침 일찍 일어나 삼삼오오 모여 간단한 산책과 운동을 하시더군요.^^

 전우벽 사무국장님의 아침방송으로 한 층 더 활기차게 시작한 둘째 날. 

전정현(관정다도원 원장)님의 "삼태극 다법시연"으로 첫 시간을 열었습니다.

생명의 고리가 순화하는 모습을 나타내는 삼태극과 <천부경>을 바탕으로

한 창작 찻자리는 엄숙하고 신비로운 모습이였습니다. 

 -사진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  

110E61184ABC6A6459C414190E61184ABC6A645A599F

 110E61184ABC6A655B4CD3120E61184ABC6A655CCB8C

 130E61184ABC6A655DEB51140E61184ABC6A655E538F

150E61184ABC6A655FAFFE150E61184ABC6A6660886D 

160E61184ABC6A666167FD 180E61184ABC6A66637AD3

 서은주 (녹향다례원 원장)님의 찻상머리 인성교육 행다례는

시연자분들이 복건과 굴레를 쓰고 귀여운 어린아이 모습으로 행다례를 진행하셔서

많은 웃음과 훈훈한 시간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찻상머리는 기본예절뿐 아니라 전뇌개발,자아확립에 아주 좋은 행다례입니다.

17547A114ABC74E0762437 

18547A114ABC74E0777905

 20547A114ABC74E178B5D819547A114ABC74E17A406C

  -찻상머리 인성교육 행다례-  

 정문교(율곡평생교육원 원장)선생님의 신사임당 강의는

그녀의 삶과, 교육관에 대해서 깊게 생각한 시간이 되었으며, 어머니와 여자, 딸로써의

자신에 대해서 한 번 더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203BA4104ABC7BAB825A76113BA4104ABC7BAB83F6B7

 -인자한 표정의 정문교 율곡평생교육원 원장님- 

 고 난 후, 오전보다 더 빛나는 눈동자를 하고, 차인들은 오후 강의를 듣기 시작했습니다.

오후 첫 수업은 미도요 구성회 선생님의 강의로 차의 영원한 동반자인

도자기에 대한 강의였습니다. 차를 처음시작하는 차인이나,

오래 하신 차인 모두에게 다완에 대해서 유익한 정보를 많이 주셨습니다. 

163740134ABC7BF66F3457153740134ABC7BF670F0ED

 -미도요 구성회 선생님- 

짧은 휴식후 박전열(중앙대 교수)님의 "일본 근세 다도의 구도적 정신과 놀이적성격"으로

이 날의 마지막 강의가 시작되었습니다.

차인의 몸과 마음가짐인 리큐의 칠칙과 칠사식, 아침다사영상으로  일본다도에 대해서

다양한 정보를 주셨습니다. 재미난 말씀으로, 그 어느 때보다 길었던 강의시간은

시간이 언제 지나가는지도 모르게 끝을 향해가고 있었습니다.  

176FE8114ABC7C538CD1E4186FE8114ABC7C538D6CA0

-박전열 중앙대 교수님- 

  친교의밤, 만찬 리셉션 전 이규임(영상제작학회 명예회장) 선생님의 특강이 잠시 있었습니다.

특별히 소화기계통과 신경계통등과 기수련으로 건강을 찾는방법등을 가르쳐주셨는데, 

갑작스런 특강이였음에도 불구하고, 좋은 강의로  많은 박수를 받으셨습니다.

 1821A4124ABC7D217A13962021A4124ABC7D227B8306

-시범을 보이시는 이규임 특강 선생님- 

 

휴식시간동안 모든 차인들이 곱게 한복을 갈아입고 친교의 밤에 참석하셨습니다.

친교의 밤 행사에선 이재선이사(포항 임천예다회 회장)님의 팔순기념행사도 있었습니다.

모든 임원과 제자들이 말차로 진다례를 올리고, 허재남 회장님께서 화관을 전하는 등

팔순기념 행사는 모든 이들에게 진한 감동을 남겼습니다.  

또한 오양가 연합회 부회장님의 내빈 리셉션 테이블은 그 아름다움에 모두들

연수회 마지막날을 아름답게 기억하게 만들었고, 최순애 연합회부회장님의 진행으로

시작된 친교의 밤은 웃음이 끊이지 않는 즐거운 시간이였습니다.

어느새 어두워진 대구의 밤하늘은 차인들의 웃음소리로 그 어느 때보다 맑게 빛났습니다. 

1477FE134ABC7F8A0F65C81377FE134ABC7F8A1064781577FE134ABC7F8B11BCD1

1677FE134ABC7F8B123E321777FE134ABC7F8B1374B4121A53154ABC7FD347B8D6

-오양가 부회장님의 내빈리셥센 테이블 및 오양가 부회장님-  

 

172052164ABC811F5A3CB0182052164ABC811F5BB641

192052164ABC811F5CA716192052164ABC81205D41D4

-즐거운 친교의 밤- 

 

182A47194ABC82BB4EA69C192A47194ABC82BB4FA019

 

 192A47194ABC82BC502067202A47194ABC82BC51FBB6

 

112A47194ABC82BC523496122A47194ABC82BC53A777

 이제 연수회도 하루, 후기도 하나 남았습니다.

늦은 후기에 연수회 기억에 새록새록 납니다.

글을 쓰면서도 2010년 연수회는 어떨까 라는 생각을 벌써부터 가지게 됩니다.

너무 빠른가요^^